디아블로 4 번외 던전 – 속삭이는 소나무

속삭이는 소나무는 스코스글렌 고산지 황야에 위치한 3개의 번외 던전 중 하나로 숲에서 성채로 이동하기 때문에 흥미로운 곳이지만 맵이 길고 복잡하고 추악한 자 영매와 거미 숙주로 인해 클리어하는데 꽤나 시간이 소요되는 곳이다.

속삭이는 소나무는 ‘매덕스 초소‘, ‘군락지‘와 함께 스코스글렌 – 고산지 황야에 있는 3개의 번외 던전 중 하나로 통통한 거위 아래 여관에서 가장 먼 죽은 숲이라는 지역에 위치해 있다.

속삭이는 소나무 시작 위치

스코스글렌 지역에서도 가장 동남쪽 끝에 있어 찾아가기 매우 귀찮은 곳인데 부가 퀘스트 ‘검은광야의 곰‘을 수행하는 곳이 근처에 있으니 이때 잠시 방문하는 것을 권장한다.

던전은 비탄의 숲, 초토화된 성채, 몰락한 성역으로 구성되어 있고 보스가 있다.

숲에서 성채로 가게 되는 흥미로운 동선으로 되어 있으며 성채에서는 천장이 무너지는 연출이 있어 이곳에 서있거나 적들이 있으면 피해를 입게 된다.

적들은 거미, 야생나무, 가시 야수, 추악한 자(몰락자)로 구성되어 있다.

길고 복잡한 맵인데 추악한 자 영매는 계속 해치운 적들을 부활시키려 하지 거미 숙주는 터지면 거미들이 튀어나오지… 꽤나 플레이 타임이 소요되는 곳이니 시간의 여유를 두고 플레이하도록 하자.

던전에 진입하면 비탄의 숲에서 시작하게 되며 이곳 어딘가에 있는 문지기들을 찾아 처치해야 한다.

문지기는 추악한 자의 정예 몬스터로 이 녀석이 근처에 있으면 해골 표시가 뜨는데 맵이 복잡해서인지 생각보다 찾는 것이 쉽지 않다.

문지기

이곳 어딘가에는 야생나무 정예 몬스터 ‘스페쿠스토스’가 있는데 이 녀석을 처치하면 ‘찢긴 고서 책장’을 얻게 된다.

스페쿠스토스

문지기를 모두 처치하면 초토화된 성채로 이동하는 길을 가로막던 장벽이 해제된다.

여기로 가기 전에 넓은 공터가 나오며 3의 임무 중 하나가 무작위로 부여되니 상황에 맞게 처리하고 가도록 하자.

초토화된 성채에 도착하면 눈에 보이는 모든 적들을 처치하자.

적들은 맵에 붉은색 점으로 표시되며 20마리 이하로 남게 될 경우 화면 오른쪽에 남은 적들의 수가 표시된다.

이곳에 있는 추악한 자 영매는 계속 처치한 추악한 자들을 부활시켜서 시간을 잡아먹으니 이 녀석부터 가장 먼저 처치한 다음 나머지 적들을 상대하도록 하자.

적들을 모두 처치하면 몰락한 성역을 막고 있던 문의 봉인이 해제되고 안으로 들어가면 보스전이 펼쳐진다.

이번 번외 던전의 보스는 돌풍의 영혼소환사다.

돌풍의 영혼소환사

이 녀석은 조각난 봉우리의 ‘잊힌 기록보관소‘의 냉기의 영혼소환사와 같은 공격 패턴을 가지고 있는데 냉기의 영혼소환사처럼 시체를 폭발시키지 않고 끊임없이 부활시키는 것 말고는 큰 특징이 없다.

하지만 근접 공격을 하는 캐릭터라면 방첨탑이 발밑에 소환된 줄도 모르고 정신없이 공격하다가 갑자기 비명횡사할 수 있으니 꼭 발밑을 조심해야 한다.

정신없는 공격 패턴을 가지고 있으니 공략이 필요한 유저라면 정성스럽게 작성한 위의 포스팅의 보스란을 참고하도록 하자.

돌풍의 영혼소환사를 처치하면 던전이 클리어 되고 힘의 전서 ‘탄도학의 위상’을 얻게 된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